청주시에서 북동쪽으로 약 16km지점에 위치하며, 라듐성분이 함유된 천연탄산수로 전국적으로 유명한 곳이다. 이곳이 발견되 것은 지금부터 약600여년전으로 역사기록을 보면 동국여지승람과 조선왕조실록등에 세종대왕이 이곳에 2달여를 머물며 눈병을 고쳤고 그 이후 세조 또한 이 곳 약수로 아주 심했던 피부병을 고쳤다는 기록이 있다. 세계 3대광천수의 하나로 꼽을 정도로 성분이 월등한편이다.

수초정약수는 <약(藥)이 되고 병(病)이 낫는다>는 신효(神效)한 물로서 세계광천학회에서 미국의 샤스터, 영국의 나포리나스와 함께 세계3대 광천수(鑛泉水)로 꼽고 있다. 초정약수는 6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세계적인 광천수(F.D.A인정)로 조선 세종대왕 26년(서기 1444년) 3월2일에는 왕이 친히 이곳에 행차하여 60일간 머물면서 안질(眼疾)을 다스렸으며 세조대왕께서도 이곳에서 질병을 치료하였다.

동국여지승람 청주목 산천에서는 『청주에서 동쪽으로 39리에 매운맛이 나는 물(초수)이 있는데, 이 물에 목욕을 하면 피부병이 낫는다』고 하였으며 이수광의 지봉유설(芝蜂類設)에는 『우리나라에 많은 초수(椒水)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廣州와 淸州의 초수가 가장 유명하다』고 기록되어 있다.

예로부터 7~8월 한여름에는 초수의 약효가 제일 좋다고 하여 복날과 백중날에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목욕을 하며 더위를 식혔다. 초정리 일대에는 여러 곳에서 광천수가 용출되고 있어 상탕과 하탕으로 구분하고 있으며 하루 용출량은 약 8500L이다. 약수의 유효성분으로는 유리탄산, 칼슘, 나트륨, 중탄산, 마그네슘이온이 다량 함유돼 있으며, 그밖에 구리, 철, 망간, 불소, 염소이온 등이 들어 있다.

'후추처럼 톡 쏘는 물이 나오는 우물'이라는 뜻에서 그 이름이 붙은 '초정약수'는 물이 매우 차고 또한 맛이 새콤한 천연탄산수로서 영국의 나포리나스, 미국의 샤스터와 함께 세계 3대 광천수의 하나로 꼽히고 있으며, 또한 미국식품의약관리국의 검사에서도 세계적인 '미네랄워터'로 공인받아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에 동양의 신비한 물로 오를 정도로 각광을 받고 있다.

지하 50~100m 지점에서 석영암반을 뚫고 솟아나고 있어 물맛에 치명적인 잡수가 끼여들 틈이 없고, 또한 자체 탄산가스가 살균 작용을 하기 때문에 아주 위생적인 것이 특징이다. 현재 1일 용출량은 8,500리터에 달하고 있으며, 주변에는 약수시음장, 약수탕 등 각종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고 약수터 입구에는 세계 3대 광천수로 인정 받은 것을 기념하는 비가 세워져 있다.